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도쿄올림픽 가는 길은 더 어렵다

  • 九五至尊vi网页版
  • 2019-05-23
  • 491人已阅读
简介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결산금49·은58·동70개로마치며24년만에종합3위에그쳐기초부실·효자종목도약세2018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결산금 49·은 58·동 70개로 마치며 24년 만에 종합 3위에 그쳐기초 부실·효자종목도 약세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이 2일 오후 9시(한국시간) 폐회식을 끝으로 16일간 이어진 열전의 막을 내렸다.이번 대회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은 금메달 49개, 은메달 58개, 동메달 70개를 수확해 종합 3위에 오르며 아쉽게 대회를 마무리했다. 당초 선수단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65개 이상을 따 1998 방콕 대회부터 6회 연속으로 종합 2위에 오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하지만 대회 초반부터 약세가 이어지면서 중간에 목표를 금메달 50개로 급히 수정했지만 이마저도 달성하지 못했다. "팀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남북이 힘을 모은 카누·조정·여자농구에서 금메달 1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따냈지만 이는 한국 선수단 메달 합계에 반영되지 않았다.결국 한국 선수단은 1994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이후 24년 만에 2위 자리를 일본에 내준 것은 물론이고, 금메달 54개를 따냈던 1990 베이징 아시안게임 이후 28년 만에 최소 금메달이라는 다소 씁쓸한 성적표를 받아 들게 됐다. 전통 무도 펜칵실랏(14개) 패러글라이딩(3개) 스포츠 클라이밍(3개) 등에서 강세를 보여준 개최국 인도네시아(금 30개, 은 23개, 동 37개)에도 추격당하는 형편이다.일단 메달이 가장 많은 기초종목의 여전한 부진이 큰 문제다.한국은 각각 48개, 41개 금메달이 걸린 육상과 수영에서 금메달 1개씩을 획득하는 데 그쳤다. 여자 100m 허들의 정혜림(광주광역시청)과 수영 개인혼영 200m의 김서영(경북도청)이 "노 골드" 수모를 막아내기는 했지만 중국과 일본에 비교하면 처참한 수준이다. 아시아 최강인 중국을 제외하고 2위 경쟁국인 일본만 보더라도 그렇다. 일본은 6관왕에 오른 이케에 리카코를 앞세워 수영에서만 금메달 19개, 은메달 20개, 동메달 13개를 쓸어 담았다. 육상에서도 금메달 6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0개를 획득했다. 게다가 오래도록 믿어왔던 "효자 종목"에서마저 무너지는 모습이 나왔다.전통적 강세 종목인 태권도, 양궁 등은 애초에 금메달 개수도 많이 걸려 있지 않은데 집중 견제를 받으며 더욱 흔들렸다. 8개 전 종목 석권을 자신했던 양궁은 금메달 4개로 반타작에 그쳤고, 국기인 태권도에서는 겨루기 10개 체급에서 3개, 처음 정식 종목이 된 품새 4개 종목에서 금메달 2개를 따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다. 급기야 배드민턴은 40년 만의 노메달에 그치기까지 했다.문제는 앞으로도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 대회는 엘리트 체육을 이끌던 대한체육회와 생활체육을 관장하던 국민생활체육회가 통합된 2016년 이후 처음 치러진 종합스포츠대회였다. 과도기를 지나고 있는 대한체육회는 메달 다변화를 추구해야 한다는 해묵은 과제를 다시 떠안게 됐다. [이용익 기자]▶뉴스 이상의 무궁무진한 프리미엄 읽을거리 ▶아나운서가 직접 읽어주는 오늘의 주요 뉴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 매일경제

文章评论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