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왕웨이중 산체스에게 드러난 무시할 수 없는 선발 경험

  • 九五至尊vi最新网站
  • 2019-05-23
  • 383人已阅读
简介NC왕웨이중이30일대전한화전선발투수로출전해2회에만8실점(3자책)한뒤덕아웃으로향하고있다.7안타와함께수비실책3개가실점으로이어진게뼈아팠다
NC 왕웨이중이 30일 대전 한화전 선발투수로 출전해 2회에만 8실점(3자책)한 뒤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7안타와 함께 수비실책 3개가 실점으로 이어진게 뼈아팠다. 2018. 5. 30 대전 | 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선발투수경험. 단 하나만 빼면 흠잡을 데 없는 이력서였다. 그런데 최근 그 하나가 발목을 잡고 있다. 시즌 초반 리그를 지배했던 NC 왕웨이중(26)과 SK 앙헬 산체스(29) 얘기다. 불과 2개월 전만 해도 한국무대를 집어 삼킬 것 같았다. 좌완 왕웨이중과 우완 산체스 모두 150㎞를 상회하는 직구와 예리한 슬라이더를 앞세위 힘으로 타자를 압도했다. 빅리그급 투구에 상대 타자들은 물론 감독들도 엄지손가락을 세웠다. 지난 3월 24일 왕웨이중은 포털사이트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이 오르며 개막전의 주인공이 됐다. 산체스는 개막 후 5월 13일까지 8경기 동안 패전 없이 고공행진을 했다.하지만 고비가 찾아왔다. 상대의 현미경 분석과 더불어 경기를 거듭하며 구위와 제구도 흔들렸다. 왕웨이중은 이미 두 차례 로테이션에서 제외됐다. 그리고 둘 다 비슷한 시기에 방어율이 부쩍 올라갔다. 산체스는 시즌 9번째 선발 등판이었던 5월 16일 두산전부터 지난 4일 넥센전까지 9경기서 방어율 4.39를 기록했다. 왕웨이중도 첫 8경기에선 방어율이 2.16이었는데 5월 24일 LG전부터 치른 7경기에선 6.18이다.
SK 선발 산체스가 4일 넥센히어로즈와 SK와이번스 경기 5회말 연거푸 주자를 내보내며 위기를 맞고 있다. 2018.07.04.고척 | 강영조기자kanjo@sportsseoul.com
결국 우려했던 선발투수 경험부족이 고스란히 드러나고 있다. 왕웨이중과 산체스 모두 빅리그에서 선발로 등판한 적이 없다. 마이너리그에선 꾸준히 선발투수로 마운드에 올랐지만 상대가 민첩하게 투구에 대응하고 전력분석에 임하는 빅리그에선 선발투수로 나서지 않았다. 경험 많은 선발투수들은 다소 저조한 컨디션 속에서도 경기를 풀어가고 상대 전력분석을 역이용해 아웃카운트를 늘린다. 외국인투수를 예로 들면 빅리그서도 선발투수를 경험한 헥터 노에시와 타일러 윌슨, 펠릭스 듀브론트가 그렇다. 타자의 타격 자세를 읽고 적절하게 대응한다. 위협구를 전략적으로 사용하며 우위를 점하기도 하고 변화구로 볼카운트 싸움을 선점할 줄도 안다.물론 왕웨이중과 산체스를 영입한 NC와 SK도 이를 고려하고 이들을 영입했다. 앞으로 발전할 여지가 있는 만 20대 선수들인 만큼 고전해도 일어설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 어쨌든 야구에서 주도권을 쥐고 있는 것은 투수다. 투수가 변하면 타자는 투수에 맞게 따라갈 수밖에 없다. 지난 경기를 면밀히 복기하고 오픈마인드로 코치와 동료들에게 다가간다면 다시 한 번 센세이션을 일으킬 수 있다. 특히 산체스는 메릴 켈리라는 한국무대 경험이 풍부한 든든한 동료가 있다. bng7@sportsseoul.com
스포츠서울 공식 페이스북팟캐스트 "스포츠서울 야구 X파일"스포츠서울 공식 유튜브 채널[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제공 스포츠서울

文章评论

Top